ΰ
정치·사회경제·IT여성·교육농수·환경월드·과학문화·관광북한·종교의료·식품연예·스포츠피플·칼럼
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/비번 찾기
전체기사보기 全北   全國   WAM特約   영문   GALLERY   양극화   인터뷰   의회   미디어   캠퍼스 재테크   신상품   동영상   수필  
편집  2024.05.20 [01:39]
<신간> 가재모 소설집 ‘얼레리꼴레리’
 
소정현기자

누구나 경험했을 첫사랑의 추억
아련한 그리움을 일깨우는 소설

 

 

 

첫사랑, 첫 만남, 첫날밤

 

가재모 작가의 장편소설 얼레리꼴레리가 발간되었다. 이 소설은 청소년기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풋풋한 첫사랑 이야기이다.

 

저자는 지구는 드넓은 인간의 사랑 실험실이고, 우리 모두는 언젠가 그 누군가의 아련한 첫사랑 상대였다고 말한다. 첫사랑은 여우비라는 소나기가 지나간 하늘에 뜬 오색 무지개 같은 것이다. 손으로 잡을 수 없는 영롱한 무지개처럼 마음 한구석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겨진다.

 

추억이기에 세월이 지나면 더욱 아름답고 가슴 언저리에 궁금증으로 오랫동안 남게 된다.

 

소설은 첫사랑의 기억으로 시작하지만, 그 안에는 625 전쟁으로 생겨난 피난민들의 애환, 아무것도 없던 전쟁의 폐허에서 열심히 공부하여 당당한 사회인으로 성장한 여주인공, 알콩달콩 설레는 사내연애, 죽었다고 생각한 아이를 어머니가 맨살로 품에 안고 살려낸 감동적인 이야기 등 다양한 에피소드가 풍성하게 들어있어 독자들의 흥미를 끈다.

 

책 속의 한 문장

 

집에 돌아와 ~누구를 생각하니 괜히 마음이 싱숭생숭하여 엎치락뒤치락 밤잠을 설쳤다. 마음이 설레서 거울도 자주 보고, 엄마 바르는 로션도 몰래 얼굴에 찍어 발라보았다. 교복 입고 가기가 좀 그래서 엄마를 졸라서 산 외출복을 여러 번 입고 거울에 비춰 보기도 했다.

 

아침 식사 중에 아버지도 요 며칠 사이에 내 얼굴이 환해졌다고 말씀하셨다. 아직 연애를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첫사랑이라는 것이 봄날 아지랑이 같고, 여름날 소나기가 내린 뒤 푸른 하늘에 뜬 무지개처럼 아름답고 신기한 것 같았다.

 

저자 프로필

시인, 소설가
1948년생, 충남 태안 출생
단국대 국어국문학과 졸업
연세대 행정대학원 석사

 


원본 기사 보기:모닝선데이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+ 구글+
기사입력: 2023/09/07 [02:19]  최종편집: ⓒ womansense.org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뉴스
광고
광고
주간베스트 TOP10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  ‘倫理규정’-저작권 청소년 보호정책-약관정론직필광고/제휴 안내기사제보기사검색
ΰ 월드비전21 全北取材本部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1가 1411-5,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4, 발행인 소정현, 편집인 소정현, 해피우먼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일자 2010.04.08, TEL 010-2871-2469, 063-276-2469, FAX (0505)116-8642
Copyrightⓒwomansense.org, 2010 All right reserved. Contact oilgas@hanmail.net for more information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