ΰ
정치·사회경제·IT여성·교육농수·환경월드·과학문화·관광북한·종교의료·식품연예·스포츠피플·칼럼
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/비번 찾기
전체기사보기 全北   全國   WAM特約   영문   GALLERY   양극화   인터뷰   의회   미디어   캠퍼스 재테크   신상품   동영상   수필  
편집  2024.05.20 [01:39]
<서평> ‘선생으로 산다는 것은’
 
소정현기자

 

 

 

 

선생은 서로 가르치고 배우는 사람

 

교육에서 두 눈과 두 손을 바르게 사용한다는 것은 아이들을 제대로 보는 것과 아이들 각자에게 맞는 손을 내미는 일일 것이다.”

 

선생을 말 그대로 풀어보면 먼저 난 사람이라는 뜻이다. 세상을 많이 산 사람일수록 더 많은 경험을 하고 살았다고 본다면, 그만큼 상처도 많이 주고받고 살아온 존재라는 뜻도 되리라. 그런 선생은 상처 입은 아이들과 살아야 하는 존재다.

 

▲ 평생 교육에 헌신해 왔던 대안교육 김창수 소장  

선생으로 산다는 것은평생 교육에 헌신해 왔던 대안교육 김창수 소장(68)선생님, 당신은 어디 계십니까에 이어서 내놓는 두 번째 자전적 교육 에세이’. 40여 년 이상 교육현장을 지키면서 늘 스스로에게 물었던 선생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오랜 연구의 결과물이기도 하다.

 

“2021년에 출간된 선생님, 당신은 어디 계십니까?가 학생으로 살면서 내가 만난 선생에 대한 이야기와 현장 선생으로 살면서 경험한 내 교육적 서사였다. 반면에 이 책은 여러 교육 현장을 거치면서 정리된 내 선생관이다.”

 

김창수 선생이 생각하는 선생은 일방적으로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라 서로 가르치고 배우는 사람이다. 그래서 선생으로 산다는 것은곧 가르치면서 배우는 삶을 말한다. 한마디로 이 책의 주제는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하는 교학상장’(敎學相長)이다.

 

이 책을 쓰면서 내가 내게 던진 가장 곤혹스러운 질문은 서이초등학교교사의 자살 등 교사 인권유린 참사가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지금, ‘과연 내 이야기가 어떤 의미가 있을까?’ 질문을 던지며 이 책을 썼다고 고백한다.

 

김창수 선생은 서른세 살 때 급성간염으로 쓰러진 이후 쉰여섯 살 때 간이식수술, 쉰일곱 살 때 심장판막수술과 뇌수술을 받고 투병생활을 하던 중 지난해 118일에 다시 골수형성이상증후군(혈액암)이라는 낯설고 위험한 병력을 하나 더 추가했다. 이런 상황에서도 교육현장을 지켰고, 자신의 철학을 정리해서 책으로 엮어냈으니, 자못 대단한 일이 아닐 수 없다.

 

대안교육 김창수 소장

중앙고 역사 교사를 했던 그는 제도권 교육을 떠나 담양 한빛고 교장과 함양 녹색대 교수, 광주 지혜학교 교장과 이사장 등 선생의 권위가 비교적 잘 보장된 곳에서 교육자로 활동했다.

 

그는 장성에서 태어나 광주고와 서울대 인문대 서양사학과를 나와 교육자이자 환경운동가, 시인, 목사로 활동 중이다. 본 도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지원으로 제작되었다.


원본 기사 보기:모닝선데이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+ 구글+
기사입력: 2024/04/26 [11:56]  최종편집: ⓒ womansense.org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뉴스
광고
광고
주간베스트 TOP10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  ‘倫理규정’-저작권 청소년 보호정책-약관정론직필광고/제휴 안내기사제보기사검색
ΰ 월드비전21 全北取材本部 전주시 덕진구 덕진동 1가 1411-5,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4, 발행인 소정현, 편집인 소정현, 해피우먼 청소년보호책임자 소정현 등록일자 2010.04.08, TEL 010-2871-2469, 063-276-2469, FAX (0505)116-8642
Copyrightⓒwomansense.org, 2010 All right reserved. Contact oilgas@hanmail.net for more information.